벨기에 요리
link  호호아줌마   2022-11-18

흔히 "요리는 예술이다"라고 한다. 하지만 정작 요리가 예술이 되려면 식재료로 그저 배를 채울 음식을 만들어내는 것이 아니라 만드는 이의 철학과 상상이 담겨야 한다.

쇠고기 한 덩이를 봐도 먹을 이를 배려하며 상상하고 응용해야 한다. 반대로 고깃덩어리가 들어 있는 스튜를 맛보고 식재료를 알아채려면 혀도 훈련이 되어야 한다.

벨기에가 미식가의 나라로 불리는 데는 식사를 하며 얻는 즐거움을 삶의 크나큰 낙으로 여기는 국민성도 한몫했을 것이다.

낙농업이 발달한 덕분인지 버터와 크림, 마요네즈을 이용한 고열량식이 많은 편이라 하루 섭취 칼로리 양이 세계에서 가장 높은 나라이기도 하다.

벨기에 요리는 몸매 관리에는 별 도움이 안되지만 그 맛이 빼어나 날이 선선해지는 가을, 겨울이나 환절기에 영양식으로 즐기면 좋다.

요리나 스튜 등에 맥주를 넣는데, 고기를 연하게 하고 잡내를 제거하는 데 효과가 탁월하다.

벨기에 맥주는 중세에 수도원에서 수도승이 만들기 시작해 1천 년 가까운 역사를 자랑한다.

바로 애비 비어abbey beer라 불리는 벨기에 맥주인 셈.

애비 맥주는 에일ale(상면발효 효모에 의해 실온에 가까운 온도에서 발효한 맥주)로 강한 과일 향이 나는 것이 특징이다.
















행복이 가득한 집









연관 키워드
스테이크, 시드르, 프랑스가정요리, 바비큐, 치킨, 돼지갈비, 갈비양념, 냉동육해동, 베이컨, 비프, 마늘수육, 그라탕, 피크닉, 이베리코돼지, 편육, 삼겹살, 신선육, 돼지고기, 소고기,

Powered By 호가계부